채널클레어스

채널클레어스

[Sound with Klairs] 경복궁 야간개장 ASMR

2022-06-07 11:10:43

한 때는 왕이 살던 곳이었습니다. 누구나 궁이 어디인지 알았지만, 아무나 들어갈 수는 없었습니다. 왕과 신하만 누릴 수 있는 특권의 공간이었죠. 조선 시대는 끝났지만, 여전히 경복궁은 그 자리를 지켰습니다.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달라진 점도 있습니다. 왕과 신하의 공간에서 시민의 공간으로 바뀐 거죠. 모두에게 궁의 문을 열지만, 그래도 제약이 있습니다. 문화재 관리를 위해 낮에만 방문할 수 있죠. 하지만 1년에 한 번, 이 제약마저 풀립니다. 경복궁이 야간 개장을 할 때입니다. 궁에서 살던 왕의 일상이 시민의 일상으로 들어오는 거죠. 궁은 그대로인데 현대 도심의 야경이 더해져, 왕이 누리던 밤의 정취보다 더 매력적인 분위기가 펼쳐집니다. 소리를 찾는 여행, 사운드 위드 클레어스 소리를 찾는 여행은 디어,클레어스와 트래블코드가 함께 합니다.

지금 가장 많이 보는 콘텐츠